스카이림 번역보관소

Skyrim Romance Mod 작업중

2015.02.01 14:14 - renn


여성 플레이어(와 게이 남성들을 위한) 로맨스 모드입니다.

철저하게 여성향 모드라서 이성애자 남성이라면 대화중에 모니터를 부수고 싶은 충동을 느낄지도 모릅니다.


모더가 도네이션 기부를 유도하다 넥서스에서 짤리는 바람에

모드 업데이트가 중단되긴 했지만 일단 받아놓은 것으로 작업해보고 있습니다.

씬 묘사가 완전 웃겨서 ㅋㅋ 스카이림에서 로설보는 기분이에요.


원래 모드는 대사가 몇천줄 될 규모인 것 같은데 제가 받은 것엔 Bishop.esp 하나만 있고,

대사는 1400줄 정도인데 실제로 말하는 게 반, 로맨틱한 씬 묘사가 반이네요.

그래서 대사량은 생각보다 많지 않은데 참 민망한 씬들이 많이 나옵니다 ㅋㅋ

간만에 번역하기 재밌는 모드라 일단 이걸 끝내놓고

FLP나 SOT 등 다른 모드 업데이트는 며칠뒤에 올릴게요.

생각보다 더 오래 걸릴 것 같아서 다른 업데이트 몇가지를 먼저 해야겠네요.

껴안고 부비고 입술박치기하는 장면이 왜이렇게 많은지;;



리버우드 여관에 가면 메인 남주인 비숍이 있습니다. 생각보다 남자스럽게 생겼어요.

전형적인 순정만화 남주처럼 처음엔 까칠하게 츤츤대는 성격입니다.

그러다 점점 썸을 타면서 나중에는 뭐..그렇고 그런 관계가 되죠.


여성 플레이어를 위한 모드라서 원래 대사는 전부 도바킨을 절세미인에 예쁘장한 아가씨 취급합니다.

원문은 What does a wench like you need a tracker for, anyway?

Some guy got bored with your girlish whining and beat feet with some pretty-face? 

이건데 제 캐릭터가 남자라서 원문 그대로 번역하면 참 병맛스런 상황이 발생하는지라

도바킨의 성별을 직접적으로 나타내는 부분은 모두 피하고 적당히 돌려서 번역중입니다.



츤츤






크래그슬랜 동굴에 갇혀있는 비숍의 늑대를 구해주면 비숍이 진짜 동료가 됩니다.

늑대도 애완동물처럼 키울 수 있는 것 같네요.



그리고 문제의 씬 묘사인데 이런저런 선택지가 있습니다.

앞서 말했다시피 이성애자 남성 플레이어에게는 멘붕이겠죠?


껴안기같은 간단한 걸 제외하면 실제로 동작이 나오는 건 아니고, 저렇게 로설스러운 장면 묘사가 줄줄 나옵니다. 


키스로 소븐가드 보내주는 클라스..


그리고 이 모드를 깔면 남성 바디가 자동으로 누드로 교체되고 거시기도 달립니다.

원래 누드 바디 설치 안해놨었는데 이렇게 되더라구요.


추가되는 NPC들도 도바킨을 절세미인 아가씨로 취급합니다. 사실 비숍까지는 적당히 돌려 번역할 수 있는데 이런 부분은 참 애매하네요.



비숍 외에도 카엘이라는 서브 남주도 나오는데 얘는 처음부터 아주 찍어놓고 열렬하게 들이대더군요.

나이도 어린 게 야한 대사도 하구요. 아무튼 재미있게 번역하고 있습니다.

2차 창작계에서 활동하는 사람이라면 더 맛깔나게 번역할 수 있을 텐데 그러질 못하는 게 유감이네요.


신고
  • BlogIcon 낡은 허리띠 2015.02.01 22:01 신고

    헠..ㅋㅋ 은근히 스카이림 여성 유저가 있다고하죠

    1. 지나가다 2015.02.07 11:32 신고

      남자캐릭으로 하는 사람도 저거 깔아놓고 저노마들 잡아다가 모드써서 어디 창고같은데 집으로 지정해서 거기에 살게 박아두고 ,게임플레이하다가 열받거나 스트레스 좀 쌓인다 싶으면 가끔씩 들려서 패는 용도로 쓰면 좋을듯 싶네요

      대사하나하나가 주먹을 부르네요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2. 2015.02.07 15:27

      비밀댓글입니다

    3. 벨덕이 2015.02.09 17:02 신고

      안녕하세요. 제보드릴려고 덧글달아요

      기부유도로 넥서스에서 짤리고 중단된줄 알았던 로맨스 모드가

      새로운 곳으로 이주했다고 해요..

      무려 러버즈랩....일단 베타 1.1버전도 나왔다고 하는데

      섹렙 프레임워크랑 연동되게 만들었다고 합니다 -_-

      하이고 처음기획의도는 이게 아니었을텐데 ㅜㅜㅜ

      일단 점점 저쪽모드랑 동화될지 아니면 그냥 요청이 있어서 간단하게

      연동되게만 만든건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아무튼 저렇게 진행되어간다고 합니다..

      항상 번역해주셔서 감사드리면서 도움이 되는 제보였으면 좋겠네요..

    4. 샤링 2015.02.09 20:16 신고

      무려 러버즈랩이라니 그래도 번역 기다리겠어요 감사합니다
      저희집 모니터를 꼭 갈아야해서..

    5. masa 2015.02.11 00:44 신고

      비숍과 카사비어는 네버윈터나이츠의 캐릭터입니다.
      하는 행동이나 대사, 특히 외모 모델링을 보면 네버윈터나이츠에서 차용해온게 확실해 보이네요.

      카사비어는 질서선적인 팔라딘이고 매사에 진지한 그런 인물입니다.
      반면 비숍은 전형적인 악당입니다.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라면 형제의 등에 검을 쑤셔박을 수도 있는 그런 인물이죠.
      무슨 사정이 있는 악당? 그런게 아니라 타고난 악당입니다.
      그렇다고 사이코패스는 아니고 철저히 본인의 쾌락과 이익을 위해 움직이는 계산적인 인물입니다.


      플레이어 여캐한테 초면부터 호칭을 창녀라고 부르는 인물이고,
      최종보스 전날에도 플레이어 여캐를 어떻게 해보려다가 카사비어한테 혼나고 도망치면서 퇴장합니다.
      결국 확장팩에서 악행 때문에 죽어 지옥에 떨어진 비숍의 영혼과 만났을때도, 플레이어여캐의 남자 동료에게 이 남자 저 남자에게 갈아타는 창녀라며 험담을 하는 그런 인물이죠.
      (오리지날과 확장팩에서 주인공의 연애 대상이 바뀌어서 그런건지..)


      근데 이 캐릭터가 네버윈터나이츠의 여성플레이어한테 상당히 인기가 있습니다. 일종의 나쁜 남자 신드롬같은 게 아닌가 생각합니다.



      원래 연애대상 캐릭터였는데 해당 컨텐츠가 잘려나간채 출시됐죠.
      이걸 네윈나 유저들이 모드로 추가하는 시도가 이루어지곤 했는데,
      스카이림에서 이 컨텐츠를 따온 게 아닐까 싶습니다.

      비숍이 플레이어를 부를때 '어이 여자', '계집'.. 이렇게 부르는건 비숍의 본래 성격이 반영된거 같고,
      특히 레이디쉽하고 부르는 건 네버윈터나이츠때도 일종의 비꼼에 가까운 표현으로 부르더군요.

      초반부터 야한 행동을 하는 것 역시 여성을 성적인 대상으로 바라보는 비숍의 '나쁜남자' 같은 부분인것 같습니다.